..

블로그 이미지
보물은 자고로 묻어두는 법이지
설탕유리창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34)
잡담 (0)
잡다한 지식 (0)
일급기밀자료 (0)
넷핵 (32)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Calendar

«   2021/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

  • Total38,177
  • Today1
  • Yesterday0

Men have always sought the elusive unicorn, for the single twisted horn which projected from its forehead was thought to be a powerful talisman. It was said that the unicorn had simply to dip the tip of its horn in a muddy pool for the water to become pure. Men also believed that to drink from this horn was a protection against all sickness, and that if the horn was ground to a powder it would act as an antidote to all poisons. Less than 200 years ago in France, the horn of a unicorn was used in a ceremony to test the royal food for poison.



Although only the size of a small horse, the unicorn is a very fierce beast, capable of killing an elephant with a single thrust from its horn. Its fleetness of foot also makes this solitary creature difficult to capture. However, it can be tamed and captured by a maiden. Made gentle by the sight of a virgin, the unicorn can be lured to lay its head in her lap, and in this docile mood, the maiden may secure it with a golden rope.
[ Mythical Beasts, by Deirdre Headon (The Leprechaun Library) ]



Martin took a small sip of beer. "Almost ready," he said.

"You hold your beer awfully well."

Tlingel laughed. "A unicorn's horn is a detoxicant. Its possession is a universal remedy. I wait until I reach the warm glow stage, then I use my horn to burn off any excess and keep me right there."
[ Unicorn Variations, by Roger Zelazny ]





유니콘. 일각수라고 불리기도 하는 이 신비한 생물은 뿔을 갖고 있다. 그들은 검술의 달인과도 뿔로 겨룰수 있을 정도라 전해지며 그들의 뿔에는 독을 감지할 수 있는 힘이 있다고 한다. 또한 유니콘은 매우 사나우나 처녀 앞에서는 유순해진다고 전해져 순결을 상징하기도 한다.

넷핵에서 유니콘은 일반적으로 초중반에 만나게 되며, 세 종류가 등장한다.
흰 유니콘, 회색 유니콘, 검정 유니콘. 이렇게 세종류.
이 유니콘의 색깔은 차례로 질서, 중립, 혼돈 세 성향을 상징하며 실제로도 그 성향을 띄고 있다.
자신과 같은 성향의 유니콘은 일반적으로 평화적 상태로 나타나며 다른 성향의 유니콘은 적대적으로 나타난다. 자신과 같은 성향의 유니콘을 죽이게 될 시 신이 분노하며, 성향 페널티를 입게 된다. 유니콘을 죽이면 항상 유니콘 뿔과 시체를 남긴다. 유니콘 시체를 먹는 것은 초반에 독 저항을 얻는 좋은 방법 중 하나다.
자신과 다른 성향의 유니콘 시체를 자신과 같은 성향(중요)에 바치게 되면 성향치를 많이 획득하며 운이 상승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유니콘 뿔의 경우는 중요한 아이템이니 후술하겠다.

유니콘 뿔.
넷핵에서 유니콘 뿔은 마법적 효능을 지닌 도구(tool)류로 나온다. 매우 강력학 효능을 지닌 도구이며 동시에 무기로 쓸 수 있다.
유니콘 뿔을 a 커맨드로 사용하는 경우 캐릭터가 뒤집어 쓴 상태이상들을 치료해준다. 이는 매우 유용한 기능이다.
일반적으로 저주받지 않은 유니콘 뿔은 사용시 약 64%의 확률로 상태이상을 치료해주며 축복받은 유니콘 뿔은 확률이 약간 더 높다.
유니콘 뿔을 사용해 치료할 수 있는 상태 이상들은 다음과 같다.
혼란
환각
기절
장님
구토(썩은 달걀과 개 먹이를 먹을시 걸리며 일정 시간 혼란과 기절을 유발한다)
질병
식중독
능력치 하락 복구(다리가 다치거나 음식을 먹지 않아 힘이 떨어진 것은 복구해주지 못한다)
다만 뿔에 저주가 걸릴 경우 치료는 커녕 오히려 상태이상 종합세트를 받는다.

무기로 쓰는 유니콘 뿔
유니콘 뿔은 아티팩트가 아닌 무기 중에선 상당히 괜찮은 무기며 명중률 보너스까지 붙어있는 무기이다.
원시인은 다른 좋은 무기를 얻기 전까진 유니콘 뿔을 쓰는것도 괜찮다. 고고학자와 성직자, 투어리스트는 유니콘 뿔의 숙련도가 skilled까지 올라가기에 역시 나쁘지 않은 선택. 의사(healer)의 경우는 숙련도가 전문가 수준(Expert)까지 오른다.
사족으로 유니콘 뿔은 숙련도 카테고리에 따로 카테고리가 있는 단일 무기다.

유니콘 뿔로 포션 감정하기
유니콘 뿔을 #dip 커맨드로 포션에 담그면 해로운 포션의 경우 과일 쥬스나 맹물로 변한다. 성수나 부정수에 담글 경우에는 저주나 축복이 걸리고 포션이 사라진다.
기름의 경우에도 식별된다. 이 경우는 무기와 반지가 미끄러지고 기름을 소모하게 되지만.
폴리모프 포션에 담글 경우 뿔이 다른 물건으로 변한다. 보통 다른 마법 도구로 변하며 매직 마커를 얻을 수도 있기에 나쁜 선택은 아니다.
포션을 담궈 아무 일이 일어나지 않았을 경우(이 경우에는 interesting..메세지가 나온다) 대체로 마셔도 안전하다.
물론 예외는 있기 마련. 유니콘 뿔로 치료하지 못하는 상태 이상인 수면과 마비를 선사해주는 수면 포션과 마비포션은 담궈도 아무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


유니콘 사냥.
앞서 서술한 모든 것은 일단 유니콘부터 잡아야한다. 그러나 초중반에 주로 만날 유니콘은 조금 벅찬 상대.
유니콘은 일단 매우 빠르다. 게다가 캐릭터와 일직선상에 놓이는 것을 싫어한다.
보통 체스나이트 위치에 있기 때문에 다가가기 힘들다. 설사 다가가도 앞서 말했듯 매우 빠르기에 뿔로 찌르고 걷어차는 공격을 연타로 맞고 넉다운되기 딱 좋다.
유니콘이 나올 때라면 시작부터 함께한 펫은 상당히 강할 터, 펫으로 유니콘을 공격하게 하는 방법은 좋은 방법이다.
또한 곡괭이로 구덩이를 파 유니콘을 유인한 뒤 빠뜨리는 방법도 좋다. 유니콘은 일직선상에 오기를 꺼리므로 근접 공격을 맞는 위치가 아니라면 코앞에서 땅을 파도 문제없다.
기사의 경우는 랜스의 숙련도가 숙련됨(skilled) 이상이라면 a로 사용해 체스나이트의 위치를 공격할 수 있다.
역시 일직선상에 오는 상황을 꺼리는 유니콘의 특성상 한대도 안 맞는다.

유니콘은 보석을 좋아해.
자신과 같은 성향 유니콘에게 보석(gem)을 던지면 행운이 상승한다. 단지 유니콘이 보석을 던져 줄 수 있는 일직선상에 오기를 꺼려서 다소 귀찮은편이다.
자세한 것은 보석 포스트를 참조


'넷핵 > 전략과 설정' 카테고리의 다른 글

nethack - nutrition  (0) 2013.01.08
nethack - gem  (2) 2013.01.08
nethack - unicorn  (0) 2013.01.08
넷핵 물약 일람  (0) 2013.01.02
nethack - wish  (0) 2012.12.29
nethack - Elbereth  (0) 2012.12.28
Trackback 0 and Comment 0